연금복권 동행복권파워볼 엔트리게임 베팅 사다리

예상 강수량..제주도 5~30mm, 남해안 5~10mm
아침 최저기온 4~14도, 낮 최고기온 17~22도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음'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서 바라본 서울N타워가 뿌옇다.  2020.11.1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음’ 수준을 보인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서 바라본 서울N타워가 뿌옇다. 2020.11.1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화요일인 17일 수도권과 충청권의 대기 질은 계속해서 나쁠 전망이다.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파워볼사이트

기상청은 이날 동해상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서쪽지방은 낮부터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는다고 예보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충청권·대구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한국환경공단은 대부분 중서부지역과 일부 영남지역은 전날 미세먼지가 잔류하는 데다 대기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더해져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3시, 남해안은 오전 9시부터 다음날인 18일 오전 6시, 전라도는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 지역에 따라 비가 내린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은 오후 3시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다음 날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강수량은 제주도 5~30㎜, 남해안 5~10㎜,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전라도(남해안 제외)·경북 북부내륙·서해5도 5㎜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4~14도, 낮 최고기온은 17~22도로 예상된다.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면서 포근할 전망이다. 다만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1도 Δ인천 12도 Δ춘천 6도 Δ강릉 12도 Δ대전 10도 Δ대구 8도 Δ부산 15도 Δ전주 10도 Δ광주 12도 Δ제주 17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18도 Δ인천 18도 Δ춘천 17도 Δ강릉 21도 Δ대전 21도 Δ대구 20도 Δ부산 22도 Δ전주 21도 Δ광주 21도 Δ제주 24도다.

강원 영동의 건조주의보는 해제됐다. 다만 기상청은 18일 전국에 비가 오기 전까지는 대기가 건조하고 이날 밤부터는 바람도 강하게 불 전망이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고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 파고는 최고 1.5m, 동해 먼바다 최고 2.0m로 예상된다.

hemingway@news1.kr

파우치 소장 “매우 고무적이며 신나는 결과”

[서울신문]

미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로이터 연합뉴스
미 제약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결과가 나왔다.파워볼실시간

1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발표했다. 백신 승인 전 최종 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는 3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중간 분석 결과는 임상 시험 참여자 중 95건의 감염 사례에 기초한 것으로, 이들 사례 가운데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5건에 그쳤다. 90건의 발병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접종한 경우였다.

임상시험에 들어간 백신 후보물질의 효과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시험 참가자 중 백신 후보물질을 두 차례 접종한 사람과 플라시보를 접종한 사람 비율로 측정된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모더나 3상 시험 참가자 중 중증 환자는 11명으로, 전부 플라시보를 복용한 실험군에서 나왔다.

심각한 부작용도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접종 부위 통증, 피로, 두통, 관절통 등의 비교적 가벼운 부작용을 보고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에게 병을 얻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면 병원이나 사람들의 마음, 죽음에 대한 효과라는 측면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나는 분명히 90% 이상의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이를 확신하진 않았다”며 “매우 인상적이고 고무적이며 신나는 결과”라고 말했다. 모더나와 파우치 소장이 이끄는 NIAID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협업해 왔다.

모더나 백신 성과에 국제유가 급등

국제 유가는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희소식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1.21달러) 오른 41.3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2.7%(1.14달러) 상승한 43.9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3상 임상시험 중간 분석 결과 94.5%의 높은 예방 효과를 보였다는 소식이 유가를 밀어올렸다.

지난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백신에 이어 두 번째로 나온 희망적인 뉴스에 원유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8%(1.60달러) 오른 1,887.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DDP서 개최
“뉴딜은 미래 열쇠.. 선도국가 도약 도전”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당정청이 총출동한 가운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70여명의 당정청 인사가 집결했다.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당정청이 총출동한 가운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70여명의 당정청 인사가 집결했다.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열쇠”라며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담대한 도전에 나서겠다”고 말했다.엔트리파워볼

문 대통령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당정청이 총출동한 가운데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당과 정부가 혼연일체가 돼 대한민국의 위대한 도약을 이끌어 나가자.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에 무한책임을 지고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으자”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당정청 연석회의 성격의 이날 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K뉴딜위원 등 48명이 참석한 것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70여명의 당정청 인사가 집결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 화두인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한 입법 및 예산심사에서 성과를 내겠다는 다짐과 독려를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당에서 대거 함께해 주시니 아주 든든하고 좋다”고 인사한 뒤 “한국판 뉴딜은 구상 단계를 넘어 본격적인 실행 단계로 접어들었으며, 진화와 발전의 중심에 우리 당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판 뉴딜이 흔들림 없이 추진되려면 제도적 기반 마련이 특히 중요하다”면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그린 뉴딜을 가속화하기 위한 법적 토대를 신속히 마련하고, 안전망 강화와 뉴딜 금융, 지역균형을 지원하는 입법 과제도 성과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국민의힘 등이 한국판 뉴딜 예산의 삭감을 벼르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는 “야당들은 이유가 무엇이건 뉴딜 예산의 삭감을 목표로 삼는 것처럼 보인다”며 “삭감될수록 코로나19 이후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기반이 약해질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또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당이 해야 할 것은 첫째로 국민의 동참을 얻는 일”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또 하나의 기둥인 휴먼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은 국민들이 내 삶과 직결되는 것을 실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모더나 “개발 중인 백신 후보 예방률 94.5%”
화이자 백신 뛰어넘어..”게임체인저 될 것”
화이자와 달리 일반 냉장고서 한달 보관 가능
올해 내 1000만명 접종 분량 공급 가능할듯
바이든 “두번째 백신 소식, 희망 느끼는 이유”
뉴욕 증시는 또 ‘백신 랠리’..모..

(사진=AFP 제공)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발표한 90% 예방률보다 더 높은 것이다. 모더나 측은 “게임체인저”라고 자평했다.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까지 긍정적인 소식을 전하면서 뉴욕 증시는 또다시 ‘벡신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모더나 “코로나 백신 후보 예방률 94.5%”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3만여명이 참여한 3상 임상시험에서 95건의 감염 사례를 기초로 한 중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처럼 발표했다.

95건 중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5건이었으며, 90건의 발병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접종한 경우였다. 백신 후보의 면역 효과 측정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시험 참여자 중 후보 물질을 접종한 사람과 플라시보를 접종한 사람간 비율로 측정된다. 중증 환자는 11명 나왔는데, 이들은 모두 플라시보를 맞았다. 임상 시험 참여자들은 접종 부위 통증, 피로, 두통, 관절통 등 가벼운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모더나는 전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을 예방할 수 있다면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90% 이상의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이를 확신하지는 않았다”며 “매우 인상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NIAID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협업해 왔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7월말 미국 89개 도시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mRNA-1273’ 3상 임상 시험에 착수했다.

모더나는 몇 주 내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모더나는 올해 안에 1000만명(2000만회분)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내년에는 5억~10억회 투여분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미국 정부는 모더나와 15억2500만 달러(약 1조69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보다 보급이 더 용이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모더나는 화이자처럼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신기술로 백신을 개발했으나, 화이자와 달리 일반 냉장고에서 보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가정용 냉장고에는 한 달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게 모더나의 설명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선 제약업체들은 모더나와 화이자 외에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노바백스, 시노벡 등이다. 추후 코로나19 백신 개발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위터 제공)
(출처=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위터 제공)

바이든 “모더나, 희망 느낄 또다른 이유”

코로나19 방역을 최우선 기치로 내걸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환영의 뜻을 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화이자에 이은) 두 번째 백신 소식은 희망을 느낄 또 다른 이유(further reason to feel hopeful)”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아직 몇 달이 남았다”며 “그때까지 미국 국민들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최근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자문단을 인선하면서,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보건 수칙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던 적이 있다.

금융시장은 지난주에 이어 또 백신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후 12시25분 현재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28% 상승한 2만9857.52에 거래되고 있다. 어느덧 3만포인트 고지가 눈앞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오르고 있다.

현재 모더나 주가는 무려 8.41% 급등한 주당 96.9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화이자 주가는 장중 한때 103.20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모더나 “개발 중인 백신 후보 예방률 94.5%”
화이자 백신 뛰어넘어..”게임체인저 될 것”
올해 내 1000만명 접종 분량 공급 가능할듯

(사진=AFP 제공)
(사진=AFP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발표한 90% 예방률보다 더 높은 것이다. 모더나 측은 “게임체인저”라고 자평했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3만여명이 참여한 3상 임상시험에서 95건의 감염 사례를 기초로 한 중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처럼 발표했다. 95건 중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5건이었으며, 90건의 발병은 플라시보(가짜 약)를 접종한 경우였다. 중증 환자는 11명 나왔는데, 이들은 모두 플라시보를 맞았다.

임상 시험 참여자들은 접종 부위 통증, 피로, 두통, 관절통 등 가벼운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모더나는 전했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을 예방할 수 있다면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90% 이상의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이를 확신하지는 않았다”며 “매우 인상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모더나는 NIAID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협업해 왔다.

앞서 모더나는 지난 7월말 미국 89개 도시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mRNA-1273’ 3상 임상 시험에 착수했다.

모더나는 몇 주 내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모더나는 올해 안에 1000만명(2000만회분)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내년에는 5억~10억회 투여분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