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픽스터 파워볼하는법 파워볼패턴 하는곳 잘하는법

[OSEN=김수형 기자] ‘나는 살아있다’에서 특전사 출신 박은하 교관이 생존을 위해 죽은 토끼사체를 식량으로 킵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10일 방송된 tvN 예능 ‘나는 살아있다’에서 무인도 독자생존 50시간 실전에 투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파워볼실시간

이날 무인도 독자생존에 도전하기로 한 가운데 미지의 생존지로 출발했다. 이시영은 이를 준비하기 위해 사전조사로 이틀밤을 새었다며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망망대해를 가르는 가운데, 교관들이 무인도에서 50시간 독자생존을 알렸다. 이어 보트로 섬까지 이동하며 험난한 여정을 전했다.

이어 보트를 잡자마자 이시영이 먼저 보트에 올라 하나둘씩 보트 위로 올렸다. 팀워크가 빛나는 순간이었다. 긴장되고 긴박한 순간, 모든 교육생들이 하선하며 침착하게 대응했다. 

그 사이, 다른 지점에서 프로 생존러 박은하 교관도 칼 한자루만  가지고 50시간 동안 나홀로 생존에 도전했다. 박은하 교관은 “50시간 즐길 것”이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바다에서 떠밀려온 섬 곳곳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며 “쓰레기가 아닌 생존도구가 될 수 있다”면서 쓰레기를 활용한 생존 방법을 전했다. 
 
이때 박은하 교관은 죽은 토끼의 사체를 발견하며 “실제 생존이라면 먹어야한다”면서 “이대로 뜯어먹으면 되지, 이따 식량으로 먹겠다”며 먹을 수 있는 토끼사체의 다리를 잘라 식량으로 킵했다. 

이어 박은하 교관은 굴러다니는 나무판으로 땅을 파냈다. 그러면서 고여있는 바닷물을 퍼내어 식수 만들기에 돌입했다.

박은하 교관은 “무인도에서 물 얻기 힘들지만, 바닷물을 식수로 생각하면 안 돼, 오히려 탈수증상이 나타나므로 바닷물은 절대 마시면 안 된다”면서  태양열을 이용해 수증기를 모아내 식수를 확보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나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명품 배우’ 김강우가 완벽한 연기력과 상반되는 ‘인간美’ 넘치는 매력을 뽐낸다.

영화 ‘새해 전야’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강우의 등장에 母벤져스는 “실물이 훨씬 어려 보인다” “여기서 볼 줄 꿈에도 생각 못 했다” 라며 폭풍 환호했다.파워사다리

특히, 올해 결혼 10주년을 맞이한 김강우가 어머니들 앞에서 운명적이었던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생활의 귀여운(?) 불만까지 털어놓아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강우는 멜로 영화를 찍어도 아내가 질투를 하지 않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표출하는가 하면 “어떤 날은 날 약 올리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깔끔한 자신이 이해할 수 없는 아내의 행동을 폭로하기도 했다.

그런데, 김강우를 진짜 ‘울컥’하게 만든 주인공은 따로 있었다. 알고 보니, 100일 때까지 아들 육아일기를 쓸 만큼 ‘아들 바보’ 인 김강우가 두 아들의 상상초월(?) 미운 짓에 ‘버럭’한 일화를 공개한 것. 과연 김강우를 버럭하게 만든 아들의 웃픈 ‘미운 짓’이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한편, MC 서장훈 못지 않게 단정함을 중시하는 김강우가 과거 구멍이 난 속옷을 버리지 못한 이유(?)도 고백해 장훈과 남다른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후문이다.

‘믿고 보는 배우’ 김강우의 솔직 반전 입담은 오는 13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lyn@sportschosun.com

채드윅 보스만,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 블랙 팬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디즈니가 ‘블랙 팬서2’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파워볼게임

디즈니는 11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영화 ‘블랙 팬서2’가 2022년 7월 8일 개봉한다. 연출과 극본은 전작과 같은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맡을 예정이며, 우리의 티찰라 채드윅 보스만을 기리기 위해 리캐스트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디즈니는 “‘블랙 팬서2’에서는 1편에서 나온 와칸다와 캐릭터들에 대해 다룰 예정”이라고 전했다.

‘블랙 팬서’에서 활약한 채드윅 보스만은 지난 8월 대장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이후 과연 누가 블랙팬서 역을 대체할 지 궁금증을 높였지만, 마블은 “채드윅 보스만을 CG로 구현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디즈니는 이날 ‘아이 앰 그루트’ ‘판타스틱4’ ‘아이언하트’ ‘문나이트’ ‘쉬헐크’ ‘호크아이’ 등의 신작을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미스터트롯’ 김희재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미스터트롯’ 김희재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이 스타는 어떤 사람일까.’ 한 번쯤 생각해보지 않으셨나요? 그럴 때 누군가 궁금하거나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를 콕 짚어 준다면, 그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될 겁니다. 그래서 준비한 쏠쏠하면서도 은근한 힌트! 아티스트(Artist) 탐구(Research) 이야기(Story), 지금 바로 들려드릴게요. <편집자 주>

‘미스터트롯’ TOP6 김희재가 자신에게 스며들 매력을 마음껏 보여주고 있다. 점점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심쿵하게 만드는 그의 탐구 포인트는 ‘희며들다’이다.

김희재는 지난 3월 종영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TOP7 마지막 멤버로 합류했다. 그는 울산 이미지라는 호칭에 걸맞는 간드러지고 시원한 무대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특히 예선전 ‘돌리도’로 화려한 골반 안무는 물론,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트로트 창법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외전에서도 몸치의 대표주자 김호중, 이찬원과 비욘세의 ‘싱글 레이디’ 안무를 선보여 비교되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다만 그가 TOP7에 들기까지 좋은 평만 있던 것은 아니었다. 준결승에서 컨디션 난조로 최상의 무대를 보여주지 못했던 만큼 일각에서는 그가 결승에 오른 것에 아쉽다는 반응이 뒤따랐다.

‘사랑의 콜센타’ 김희재 사진=MK스포츠 DB
‘사랑의 콜센타’ 김희재 사진=MK스포츠 DB

그렇기에 TOP7 김희재를 향한 일각의 따가운 눈총도 존재했다. 그러나 김희재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점차 자신의 매력과 실력을 자랑하기 시작했다.

그만이 할 수 있는 화려한 댄스가 돋보이는 곡들을 완벽히 소화하는 것은 물론, 간드러지는 음색으로 청아란 매력도 발산했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그의 매력에 푹 빠졌다는 반응들이 등장, ‘미스터트롯’에서 아쉬운 무대는 잊게 만들 정도로 점점 발전하는 실력과 무대 매너 등은 호평으로 변해가며 자신에게 서서히 스며들게 만들었다.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서문탁과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으로 듀엣 무대를 펼치게 됐다. 서문탁에 밀리지않을 시원한 고음과 음색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큰 화제가 됐다. 여기에 1990년대 콘셉트였던 이날 방송에서 김조한이 부른 ‘천생연분’에서 정동원, 장민호와 함께 랩을 맡았다. 파워풀한 래핑에 또 한 번 시청자들은 김희재에게 점차 ‘희며들었다’라는 반응이었다.

이런 이유에서 점점 다채로운 매력과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김희재, 트로트 전성기를 맞이하며 점점 부흥하고 있는 트로트계에서 그가 어떤 활약을 보여주면서 팬들을 더욱 희며들게 만들지도 기대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이영자가 과거 모친이 숨긴 부친의 불륜을 다 알았다고 말했다.

12월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외도한 남편과 이혼하지 못하는 이유’ 사연이 도착했다.

이날 사연자는 남편의 외도를 알고 증거를 모아 상간녀 소송을 하려다가 부모 이혼은 싫다는 초등학생 딸아이의 말 때문에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살고 있다며 혼자 참느라 피눈물이 난다고 호소했다. 아이에게 상처를 주고 이혼해야 할지, 상처주지 않는 방법이 있을지가 사연자의 고민.

이에 이영자는 부친의 바람을 언급하며 “나는 엄마가 아빠랑 차라리 이혼했으면 했다. 아이는 엄마의 감정을 먹고 자란다고 한다. 진짜 그런 것 같더라”고 아이를 위해 헤어지라 조언했다. 이지혜가 “본인이 아이한테 전혀 티를 안 내고 있지 않냐”고 말하자 이영자는 “우리 엄마도 티 안 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매번 다 알았다”고 말했다.

부부상담 전문가 이주은은 “딸에게 상처주지 않고 이혼한다는 건 구정물에 손 안 담그고 설거지하려는 것”이라며 상처를 완화하는 게 최선이라 말했다. 또 이주은은 현재 가장 불쌍한 것은 딸이라며 부모의 보호를 받아야 하는 딸이 부모 사이 눈치를 보며 완충재 역할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